[Z현장] ‘호텔 델루나’ 이지은 “복덩이 여진구, 긴장하게 만드는 배우”
▲ '호텔 델루나' 여진구-아이유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호텔 델루나' 여진구-아이유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배우 이지은이 상대역 여진구에 대해 이야기했다.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충환 감독을 비록해 배우 여진구, 이지은, 신정근, 배해선, 피오, 미나가 참석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분)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 장만월(이지은 분)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면서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드라마다.

극중 이지은과 여진구는 호텔 델루나의 사장 장만월과 지배인 구찬성으로 분한다.

이날 이지은은 “내가 먼저 캐스팅이 되고 나중에 진구 씨의 캐스팅이 확정됐다고 들었다. 너무 든든하고 기뻤다. 구찬성에 정말 잘 어울린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첫 미팅하고 리딩 했을 때 진구 씨를 보고 놀랐다. 정말 열심히 준비한 게 느껴졌고, 저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진구 씨에게 기대어 가면 안 되니까 진구 씨만큼 더 열심히 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나아가 이지은은 “감독님도 '찬성이는 복덩이’라고 말한다. 저도 동의한다”며  “진구 씨가 확정된 이후 제작 부분에 있어서 모든 게 잘 풀렸다. 현장에서도 진구 씨가 주는 에너지가 기분도 좋고 힘이 나게 해준다. 진구 씨와 호흡도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오는 1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