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영화 속 숨은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 오마주(feat. 이디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영화 속 숨은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 오마주(feat. 이디스) (사진=소니 픽쳐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영화 속 숨은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 오마주(feat. 이디스) (사진=소니 픽쳐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MCU 차세대 히어로의 귀환을 알리며 뜨거운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영화 속 깨알 디테일을 소개한다.

지금껏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분)와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는 MCU 작품들을 통해 각별한 멘토와 멘티의 관계를 유지해 왔다. 서로의 성장을 견인하며 특별한 서사를 쌓아간 두 사람은 타노스와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통해 뜨거운 작별을 고하며 지켜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했다.

아이언맨을 그리워하는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헤아리듯 지난 2일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는 토니 스타크를 떠올리게 하는 다양한 장면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이번 시리즈를 통해 최초로 자신의 슈트를 직접 디자인하는 피터 파커는 토니 스타크의 많은 부분과 닮아 있다. 유럽에서 펼쳐지는 빌런 엘리멘탈과 최후의 대결을 앞두고 새로운 슈트가 필요해진 피터 파커는 토니 스타크의 홀로그램 시스템을 이용해 슈트 제작에 나선다.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고 디자인을 변경해보며 공중에 구현된 홀로그램 슈트에 손을 끼워 시연해보는 피터 파커의 모습은 영화 '아이언맨' 시리즈 속 처음으로 자신의 슈트를 제작하던 토니 스타크를 떠올리게 한다.

이때 이를 지켜보던 토니 스타크의 오랜 친구 해피 호건(존 파브로 분)이 들려주는 음악 또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경쾌한 리듬과 함께 흘러나오는 전설적인 락밴드 AC/DC의 ‘백 인 블랙(Back In Black)’은 현시대 가장 아이코닉한 히어로의 탄생을 알린 영화 '아이언맨'의 첫 시퀀스에 삽입된 곡이자, MCU의 시작을 함께한 최초의 곡이기 때문.

여기에 토니 스타크가 선물한 안경 ‘이디스’를 착용한 채 그 안에 탑재된 인공지능과 이야기를 나누는 피터 파커의 모습과 날아와 바닥에 착지하는 스파이더맨의 랜딩 포즈 또한 점차 아이언맨을 닮아가 두 히어로의 각별한 관계를 또 한 번 실감케 한다.

이처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속 멘토 토니 스타크를 연상케 하는 피터 파커의 모습은 전 세계 팬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함은 물론, 그의 히어로 정신을 이어받아 MCU의 차세대 주역으로 우뚝 설 스파이더맨의 새로운 활약에도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 분)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