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엄태구 ① "여운 크게 남은 '구해줘2', 종방 후 꿈에도 나와"
▲ (사진=)
▲ '구해줘2' 엄태구 (사진=프레인TPC)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엄태구와 처음 마주하면 그의 강렬한 눈빛에 눈길이 간다. 엄태구의 눈빛이 주는 힘은 대단하다. 분위기를 압도하는 카리스마, 그리고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은 인상적인 목소리까지. 엄태구는 특별한 아우라를 지닌 배우다.

오랜만에 좋은 배우를 찾았다. 최근 종영한 OCN 드라마 ‘구해줘2’는 천호진부터 이솜, 김영민, 임하룡, 우현 등 실력파 배우들이 모여 빈틈없는 연기 앙상블을 이뤘다. 엄태구는 첫 주연작임에도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어나갔다. 성공적인 주연 데뷔였다.

엄태구는 지난 2007년 영화 ‘기담’에 단역으로 데뷔했다. 이후 긴 무명 시절을 보냈고, 그러다 2016년 영화 ‘차이나타운’, 2017년 ‘밀정’와 ‘택시운전사’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조연의 자리에서도 엄태구는 꿋꿋이 자신만의 연기를 선보이며 입지를 다졌다. 그리고 첫 주연작 ‘구해줘2’를 만나 날개를 달았다.

‘구해줘2’ 속 엄태구는 강렬했다. 강한 인상과 시선을 압도하는 카리스마 눈빛, 그리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 때려 부수는 거친 액션까지 김민철로 분한 엄태구는 말 그대로 ‘미친 꼴통’이었다.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소속사 프레인TPC 사옥에서 엄태구와 제니스뉴스가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김민철의 옷을 벗은 엄태구는 전혀 다른 사람이었다. 낯을 가리고 수줍은 미소를 띤 채로 등장한 엄태구에게 ‘구해줘2’ 속 거친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수줍게 “안녕하세요”라며 기자들에게 인사를 건넨 엄태구는 인터뷰 내내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내며 질문 하나하나 신중하게 답했다.

“원래 역할에서 잘 빠져나오는 편인데, 이번 작품은 여운이 많이 남는다. 얼마 전에는 촬영하는 꿈을 꿔서 새벽에 깨기도 했다. 많이 그립다”며 애정을 드러낸 엄태구. 그가 솔직 담백하게 털어놓은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 '구해줘2' 엄태구 (사진=프레인TPC)
▲ '구해줘2' 엄태구 (사진=프레인TPC)

Q. 작품을 마친 소감이 궁금하다.
누구 하나 크게 안 다치고 잘 마쳐서 감사하다. 지금까지 찍었던 작품 중에 여운이 가장 크게 남는 것 같다. 처음에는 ‘잘 할 수 있을까?’라는 부담감으로 시작했는데, 마무리를 잘 지은 것 같아 정말 다행이다. 촬영을 마친 지 일주일밖에 안 지났는데 벌써 보고 싶다. 하하. 마지막 에필로그가 여운이 많이 남아서 그런지 더 그립다. 얼마 전에는 촬영하는 꿈을 꿔서 새벽에 깨기도 했다.

Q. 엔딩은 마음에 들었나?
좋았다. 개인적으로 명장면 중 하나가 에필로그라고 생각한다. 현실적으로 봤을 땐 가슴 아프고 슬픈 엔딩이지만, 작품적으로 봤을 땐 좋은 결말인 것 같다.

Q. 첫 주연작이다. 부담은 없었을까?
사실 주인공이기에 갖는 부담은 잠깐이었다. 현장에서는 주연이든 조연이든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다.  주연이라서 달라진 점은 단지 촬영 횟수가 많아진 것 뿐이었다.

가장 부담이었던 건 천호진 선배님과 1대1로 부딪힌다는 거였다. 겁나고 두려웠다. 하하. 아직까지 선배님과 첫 촬영이 기억 난다. 선배님께서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보라고 하셨다. 저 또한 김민철일 때는 선배님이 아닌 최 장로(천호진 분)로 대하는 게 예의라고 생각했다.

Q. 영화를 꾸준히 하다가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게 됐다. 작품 선택 계기가 궁금하다.
원작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정말 재미있게 봤었다. 또 대본 자체의 힘이 있었고, 한 번쯤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이었다. 그래서 주저없이 선택했다.

Q. ‘구해줘’ 시즌1이 성공적이었기에 더욱 부담이 됐을 것 같다.
시즌1은 아직 못 봤다. 부담이라고 하면 원작에 대한 부담이 강했다. 원작은 캐릭터 하나하나 살아있고, 더빙까지 완벽했다. 그걸 잘 표현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다. 그런데 막상 현장에 가면 원작은 다 잊고 연기했던 것 같다.

▲ '구해줘2' 엄태구 (사진=OCN)
▲ '구해줘2' 엄태구 (사진=OCN)

Q. 격한 액션신도 인상적이었다. 액션 준비는 어떻게 했는지?
따로 준비하지 않았다. 현장에 무술 감독님이 따로 계셨는데, 감독님의 디렉션을 따라 액션을 했다. 또 너무 위험한 장면은 대역분들이 도와주셔서 잘 해낼 수 있었다.

Q. 김민철의 첫 인상은 어땠는지?
겉은 거칠지만 뭔가 따뜻함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한 번쯤 해보고 싶었고,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대본도 너무 재미있어서 더 하고 싶었다. 또 제가 언제 천호진 선배님과 1대1로 할 수 있을까 싶었다. 하하.

Q. ‘구해줘’ 김민철에 비해 차분한 성격 같다. 실제 성격은 어떤 편인가?
배우가 직업이다 보니까 맡은 바 최선을 다해서 잘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정해진 틀 안에서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게 배우라는 직업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김민철과는 다른 부분이 있어서 어려웠다. 하지만 연기하는 그 시간 만큼은 자유롭게 속에 숨은 것들을 꺼내보려고 노력했다.

Q. 김민철은 엄태구의 어떤 모습을 끄집어낸 건가?
동물적인 본능이 아닐까? 초반에 민철이는 막무가내로 본능적으로 움직인다. 그게 김민철 연기의 포인트였다. 그렇기 때문에 가슴 속 깊숙이 숨은 본능을 내버려두려고 했다. 그러면서도 민철이의 정의감과 약간의 따뜻함도 표현하고자 했다. 제 속 어딘가에 숨어있는 모습들을 끌어내서 김민철을 만들었다.

Q. 작품이 끝나면 캐릭터에서 잘 빠져나오는 편인지?
지금까지는 연기는 연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구해줘2’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빠져나오기 힘들다. 오랫동안 타지에서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 있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에 여운이 가장 크게 남는다. 오래도록 기억날 것 같다.

Q. 현장 분위기는 어땠는지?
화기애애했다. 일단 촬영하면서 유대감이 생겨서 좋은 분위기 속에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서로 때리는 신을 찍어도 먼저 괜찮냐고 물어보곤 했다. 특히 조재윤 선배님과 붙는 신이 많았는데, 선배님도 막 때리다가도 컷 되면 괜찮냐고 먼저 물어봐주셨다.

Q. 천호진 씨와 호흡이 궁금하다.
선배님의 아우라와 에너지가 너무 컸다. 주변에 사람이 많아도 선배님만 보였다. 배울점이 정말 많았고, 저는 그저 선배님이 주시면 반응만 하면 됐다. 정신 없이 찍었던 신도, 방송분을 보면 선배님밖에 안 보였다. 덕분에 연기가 잘 살았던 것 같다.

Q. 이솜 씨와는 어땠나? 두 사람의 현실 남매 케미가 좋았다.
제가 원래 이솜 씨 팬이었는데, 같이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기뻤다. 하하. 그런데 제가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라 말을 먼저 못 붙이는데, 이솜 씨가 먼저 와서 이끌어줘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제가 피곤해 보이면 비타민 같은 것도 줬다. 덕분에 소리 지르는 신도 잘 해낼 수 있었던 것 같다.

▶︎ 2편에서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