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돈스파이크 “애런에게 곡은 못 주고, 고기 썰어주고 있다”
▲ 돈스파이크, 애런 (사진=뉴타입이엔티)
▲ 돈스파이크, 애런 (사진=뉴타입이엔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프로듀서 돈스파이크가 애런을 응원했다.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애런(ARRAN) 데뷔 앨범 ‘퍼즐 9 피스(PUZZLE 9 PIECE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아 진행했다.

이날 깜짝 등장한 소속사 선배 돈스파이크는 애런에 대해 “사무실 식구이자, 아끼는 동생이다. 회사에 들어와서 3년 정도 준비했다. 곡을 너무 잘 써서 예뻐하고 있다”면서 “저와 나이 차이가 나서, 제 앞에서는 조심스럽게 하지만 들어보니 밝고 쾌활한 성격이라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돈스파이크는 “애런에게 곡도 좀 써주고 해야 하는데, 요즘 고기를 썰고 있다”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애런은 “(돈스파이크는) 고기를 맛있게 구워주시는 분이다. 음악적으로도, 예능으로도 활약하고 계셔서 모든 면에서 존경하고 있다”면서 “곡 작업은 안 해봤지만, 고기를 먹는 작업은 해봤다. 구워주신 스테이크를 먹은 적이 있다. 그 뒤로 다른 스테이크를 먹기 두려울 정도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퍼즐’은 꿈이라는 퍼즐을 완성하기 위해 한 걸음씩 나아가는 애런의 성장 스토리를 담고 있으며, 깊은 바다를 연상케 하는 인트로와 리듬감 넘치는 베이스 라인이 더해진 노래다.

한편 애런은 11일 오후 6시 ‘퍼즐 9 피스’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