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세빌리아의 이발사' 김광규 "정채연? 친해지면 이상해지는 스타일"
▲ 김광규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김광규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예능 '세빌리아의 이발사'의 배우 김광규가 촬영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MBC에브리원 예능 '세빌리아의 이발사'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동호 PD, 배우 이민정, 김광규, 그룹 신화 에릭, 앤디, 다이아 정채연이 참석했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 대한민국 최고의 헤어 디자이너, 톱스타 연예인 크루가 함께 스페인 미용실에서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광규는 "근로기준법으로 따지면 PD님은 구속돼야 했다. 오후 10시가 됐는데도 해가 안 떨어져서 9시가 넘게 일한 적도 있었다. 종아리가 많이 부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멤버들과의 호흡에 "모두 처음 뵙는 분들이어서 말씀이 없어서 너무 적막했다. 그래서 제가 말을 쓸데없는 말을 많이 한 거 같다. 편집을 잘 해주시리라 믿는다"며 "이서진 씨에게 에릭은 어떤 친구인지 물어봤었는데 '착하고 요리를 잘한다'고 했다. 그런데 에릭 씨에게 물어보니 '앤디가 훨씬 잘한다'고 했다. 그리고 그 다음날 된장국을 먹었는데, 제가 먹을 된장국 중 최고였다. 그래서 앤디를 형이라고 부르기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앤디는 "된장국은 에릭 형이 끓였다. 전 김치찌개였다"고 말했고, 김광규는 "김치찌개였다"고 해 폭소케 했다.  

또한 김광규는 정채연과의 첫 만남에 대해 "사실 제가 아이오아이는 잘 몰랐다. 처음에 공항에서 만났고, 2~3일 동안 말이 별로 없었다. 그런데 중반쯤 되니까 이상한 말을 했다. 상상하기 힘든 표정도 지었다"며 "그런 부분들이 굉장히 신선했다. 친해지면 조금 이상해지는 스타일이었다. '왜 이런 끼를 숨겼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시작과 끝이 달랐다"고 대답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예능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11일 오후 10시 1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