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방민아 종영 소감 "많이 배웠고 위로 받은 작품"
▲ '절대그이' 방민아 종영 소감 "많이 배웠고 위로 받은 작품" (사진=아폴로픽쳐스)
▲ '절대그이' 방민아 종영 소감 "많이 배웠고 위로 받은 작품" (사진=아폴로픽쳐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겸 가수 방민아가 드라마 '절대그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 겸 가수 방민아가 12일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 종영의 아쉬움과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한 마음을 담아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극중 방민아는 일도, 사랑도 순도 100% 진심을 다하는 특수 분장사 엄다다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방민아는 소속사 유본컴퍼니를 통해 “엄다다를 연기하며 많이 배우고, 또 위로를 받은 작품이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연기할 수 있는 힘을 얻은 작품이었기에 절대 잊지 못할 작품일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연기한 동료 및 선배 배우분들과 뒤에서 고생해주신 모든 스태프분들, 그리고 ‘절대그이’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방민아는 연인용 로봇 영구(여진구 분)의 절대적이고 순수한 사랑을 받으며 점차 상처받은 마음의 문을 여는 엄다다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극 초반 사랑을 믿지 않는 차가운 모습, 그리고 영구가 주는 사랑에 물들며 드러나는 용기와 다시 찾아올 이별에 대한 두려움 등 엄다다의 감정 변화를 섬세한 눈빛과 표정, 대사 톤에 담아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력과 대중성을 겸비한 주연 배우로 주목받은 방민아의 다음 행보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