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SNS] 하리수 "강인 슈퍼주니어 탈퇴 씁쓸, 응원의 메시지 보낸다"
▲ 하리수 (사진=제니스뉴스 DB)
▲ 하리수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강인의 팀 탈퇴를 언급했다.

지난 11일 하리수는 자신의 SNS에 “오늘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서 마음이 아프다”면서 “슈퍼주니어의 데뷔 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의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한 하리수는 “오늘은 자진 팀 탈퇴와 안 좋은 언플까지. 적어도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거 같다. 개인적으로 팬이었다고 말할 자격이 없지 않을까?”라고 강인의 슈퍼주니어 탈퇴에 대한 여론의 부정적인 반응을 비판했다.

이어 하리수는 “누구보다 마음이 힘들 강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 언제나처럼 무대에서 방송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강인을 응원했다.

한편 강인은 그간 음주운전, 폭행 등의 불미스러운 일로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지난 11일에는 속해 있던 슈퍼주니어를 탈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