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김관수 "이상형은 강아지상, 기가 약한 편이에요"(인터뷰)
▲ 김관수 (사진=김희주 기자)
▲ 김관수 (사진=김희주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의 배우 김관수가 소주연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관수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KBS2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회사 가기 싫어'는 회사 가기 싫은 사람들의 아주 사소하고도 위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이 시대의 평범한 직장인들을 위한 리얼 오피스 드라마다.

극중 김관수는 문구 기업 한다스의 영업기획부 신입사원 노지원을 연기했다. 그는 워라밸, 개인주의를 중요하게 생각해 사이다 같은 발언을 하면서도 맡은 일을 척척해내는 합리주의자다. 또한 3년 차 선배 이유진(소주연 분)과의 두근거리는 러브 라인으로 풋풋한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이날 김관수는 소주연과의 호흡에 대해 "'회사 가기 싫어'가 제게 첫 작품이고 어렵기도 했고 낯도 가렸다. 그런데 주연 누나가 먼저 연락이 왔고 '함께 좋은 작품 해보자'고 용기를 북돋아줬다. 그래서 엄청 기대면서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관수는 극중 이유진과 윤희수(한수연 분) 중 이상형과 가까운 캐릭터에 대해 "이유진 같은 강아지상이다. 제가 기가 약한 편이다. 그래서 가위도 많이 눌려 지금까지 1000번 이상 눌렸던 거 같다"며 "그래서 그런지 제가 이미지가 강한 분들에게 말을 잘 못하기도 하고, 제 모습을 쉽게 드러내지 못한다. 하지만 친해지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관수-이유진은 tvN D 웹시트콤 '오지는 녀석들'에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다. 이에 김관수는 "'회사 가기 싫어'에서는 제가 "선배, 선배"라고 하면 주연 누나가 "네, 네"라고 딱 자른다. 반면 '오지는 녀석들'에서는 절친으로 나와서 말을 걸어도 잘 대답해준다"면서 "'회사 가기 싫어' 때 너무 기대면서 촬영을 했어서 이번엔 반만 기대려고 생각 중이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배우 김관수는 tvN D 웹시트콤 '오지는 녀석들'에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