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측 "퓨전 한복 논란? 전년도 수상자와 직접 디자인 협의한 것"(공식입장)
▲ 미스코리아 측 "퓨전 한복 논란? 전년도 수상자와 직접 디자인 협의한 것"(사진=미스코리아)
▲ 미스코리아 측 "퓨전 한복 논란? 전년도 수상자와 직접 디자인 협의한 것"(사진=미스코리아)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측이 의상 관련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미스코리아 측이 12일 "논란이 되고 있는 퓨전 한복은 2019년 미스코리아 후보자들이 착용한 것이 아니고, 전년도 미스코리아 진, 선, 미 7인이 고별행진을 진행하기 위해 입장하는 과정에서 입은 의상"이라며 "따라서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는 대신 퓨전 한복을 입혔다'는 지적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의상은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한복을 제작했던 '김예진한복' 측이 전년도 미스코리아 본인들과 직접 디자인을 협의해 제작한 것이다"며 "한국일보E&B는 이번 2019 미스코리아대회를 '엄마와 나'라는 큰 주제로 구성했다. 의도치 않게 퓨전 한복 문제로 본 주제의 의미가 퇴색돼 안타까울 뿐"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끝으로 "한국일보E&B는 향후 이런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전파 또는 보도하는 행위는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2부에서 전년도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은 다양한 형태의 한복을 입은 채 무대에 올랐다. 저고리를 벗으며 등장한 이들 중 일부가 안쪽에 코르셋을 떠올리게 하는 한복을 입고 있어 논란이 불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