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요지경]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황석희 번역가와의 인터뷰(일문일답)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황석희 번역가와의 인터뷰 (사진=소니 픽쳐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황석희 번역가와의 인터뷰 (사진=소니 픽쳐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황석희 번역가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 분)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에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속 찰진 번역의 주인공 황석희 번역가가 직접 밝힌 번역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사진=소니 픽쳐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사진=소니 픽쳐스)

Q.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번역하게 된 소감은?
2000년대 중반에는 한창 케이블 콘텐츠를 번역할 때라 극장 번역 데뷔는 실현 가능성 없는 꿈같은 일이었다. 그 당시 가장 큰 블록버스터 외화가 '스파이더맨' 시리즈였는데 작은 영화 한 편도 번역할 기회가 없던 때라 ‘저런 영화를 번역할 일은 평생 없겠구나’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인지 내게 '스파이더맨'은 블록버스터의 상징과도 같은 이미지가 있다. 한때 꿈만 꾸던 영화를 번역하게 된 것만 해도 사실 믿기지가 않고 감사한 일이다.

Q. 그동안 해온 다른 작품들의 번역 작업을 생각했을 때 난이도가 달랐는가?
마블 영화는 편 수가 늘어날수록 어렵다. 계속해서 설정이 추가되고 세계관이 확장되고 팬들의 기대는 그만큼 커지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번역 작업에 굉장한 중압감을 느끼고, 번역한 것이 MCU의 설정과 맞는지 크로스체크를 하는 것만 해도 정말 많은 시간이 든다. 심신이 다 괴로운 작업임에는 틀림없다.

Q. '스파이더맨: 홈커밍'과 비교했을 때 작업은 어땠는지?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번역할 때보다 피터 파커라는 캐릭터에 대한 애착이 강해져서 그런지 번역 내내 캐릭터를 응원하면서 작업한 것 같다. 또한 '스파이더맨: 홈커밍' 때보다는 캐릭터를 이해하기에 수월했다. 그 당시 ‘철부지 10대 스파이더맨의 톤은 한국어로 이럴 것이다’에 주안점을 두고 번역을 했는데, 이때 설정된 톤이 있어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번역하며 그 덕을 봤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사진=소니 픽쳐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젠다야 콜맨-톰 홀랜드 (사진=소니 픽쳐스)

Q. 이번 작업을 하면서 가장 어려운 번역이 있었다면? 
‘피터 찌리릿’이 가장 어려웠다. 도저히 생각나지 않아서 처음 번역본을 넘길 때도 최종본까지 고민해 볼 테니 기다려 달라고 부탁드리고 임시로 적은 표현을 자막에 넣어서 보냈었다. ‘Peter tingle’은 들을 때 유치해야 하고, ‘피터 파커’가 오글거린다고 싫어할 만한 표현이어야 하며, 한국 관객들이 봤을 때 스파이더 센스의 발동을 이미지화해서 연상할 수 있는 표현이어야 했다. 

이 모든 걸 한 번에 충족시킬 표현이 없어 3주 동안 고민했다. 뻔하게 ‘피터 팅글’로 음역한다면 번역이 성의 없다 할 것이고 ‘피터 뾰로롱’ 같은 식으로 표현이 과해지면 무리수를 던진다고 비판했을 거다. 그래서 그 장난스러움의 수위를 판단하는 것도 조심스러웠다. 결국 ‘피터 찌리릿’으로 결정하고도 관객 반응이 좋을지 나쁠지 확신하지 못했고 개봉일에 복권을 긁는 심정으로 조심스럽게 관람 후기를 살피며 욕만 먹지 않기를 빌었다. 다행히 무난히 봐주신 것 같아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다.

Q.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한글 대사가 있다면?
가장 마음에 든다기보다 번역해 놓고 이 선택은 괜찮았다고 생각하는 자막이 있다. 영화 중간 ‘male escort’라는 단어가 나오는데 사실 이 대사는 어린 친구들이 듣기에는 다소 과한 표현이다. 영어에는 직접적인 표현이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그리 과하게 느껴지지 않지만 한국어로 있는 그대로 옮기자면 그 수위가 높아진다. 그래서 결국 자막은 순화해서 ‘애인대행 알바’로 나갔다. '굳이 그 풋풋한 장면에서 적나라한 표현을 써서 분위기를 망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

Q. 최근 개인 인스타그램에 ‘스파이더맨 본 사람만 아는 3대 키워드’로 ‘보, 스친, 찌리릿’을 꼽았다. 특히 ‘찌리릿’과 ‘스친’이라는 번역이 관객들에게도 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는데 특별한 탄생 비하인드가 있는가? 
사실 ‘스친’ 같은 표현은 원문만 봐도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표현이라 번역 당시에도 큰 어려움은 없었다. ‘찌리릿’은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에서 스파이더맨들이 스파이더 센스를 발동할 때 나타나는 애니메이션 효과에서 떠올렸다. 영화에서는 털이 곤두서는 효과 정도로 표현되는 스파이더 센스 발동을 애니메이션이나 코믹스에서는 번개 모양 3~5개 정도로 표현한다. 그 이미지를 한국어 의성어로 표현하면 답이 나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보, 스친, 찌리릿’ 세 단어 모두 영화를 봐야 알 수 있는 것들이다. 그래서 관람한 관객들끼리만 공유하는 은밀한 암호 같은 재미를 줄 수 있다는 생각도 든다. 궁금하신 분들은 꼭 영화를 관람하시길 바란다.

한편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