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아] 김정현, 태도 논란+'시간' 하차→'사랑의 불시착'으로 안방 복귀
▲ 김정현 (사진=제니스뉴스 DB)
▲ 김정현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김정현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한때 태도 논란, 건강 악화, 드라마 하차 등으로 시끄러웠던 그가 ‘사랑의 불시착’으로 다시 대중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5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정현이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구준희 역으로 출연한다”라고 알렸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러브 스토리를 그린 작품이다.

김정현이 연기하는 구준희는 대한민국 사교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젊은 사업가로 훈훈한 마스크에 비상한 머리, 말재주 등이 돋보이는 영앤리치 캐릭터다.

특히 '사랑의 불시착'은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이정효 감독이 호흡을 맞출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빈, 손예진, 서지혜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성까지 갖췄다.

다만 김정현의 안방 복귀에 대한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앞서 김정현은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서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는가 하면, 취재진의 질문에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해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소속사는 “죽음이 다가오는 시한부 캐릭터에 너무 집중해 컨디션 조절이 힘들어서 그런 것 같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태도 논란으로 문제가 됐지만, 김정현은 첫 지상파 주연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했다. 그간 연극, 영화,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학교 2017’ 등으로 쌓은 경험을 십분 발휘해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좋은 반응도 잠시, 김정현은 주연으로서 역할을 끝까지 소화하지 못하고 건강상의 이유로 ‘시간’에서 하차했다.

소속사는 “김정현이 건강 문제로 부득이 하차하게 됐다”면서 “최근 심적, 체력적인 휴식이 필요하다는 담당의의 진단에 따라 제작진과 수차례 논의한 끝에 결국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의 하차에 대한 당시 여론은 “무책임하다”와 “빠른 쾌유를 바란다”라는 엇갈린 반응으로 뜨거웠다.

약 4개월 만의 복귀를 알린 김정현이 논란을 딛고 바른 태도, 건강한 몸 상태, 뛰어난 연기로 돌아오게 될지 아직은 지켜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