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고등학생 역할도 가능할 줄 알았다"
▲ 윤균상 (사진=박소진 기자)
▲ 윤균상 (사진=박소진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의 배우 윤균상이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성용일 PD, 배우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가 참석했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다. 극중 윤균상은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속물 변호사 기무혁, 선생님 기강제를 연기했다. 

이날 윤균상은 연기에 대해 "1인 2역은 아니다. 하지만 둘의 차이를 크게 주려고 하지 않았다"면서 "법에 대해 이야기하는 신이 많은데, 대사들이 서툴면 프로페셔널 해 보이지 않아서 신경 쓰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사 연기에 대해 "이 작품을 만나기 전에는 고등학생 역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친구들을 만나니 '안 되겠다'고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균상은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세 가지가 있다. 첫 번째는 해보지 못한 역할을 다룬 좋은 대본이었다. 두 번째는 캐릭터에 대해 같이 고민할 수 있던 감독님이 있었고, 세 번째는 OCN이었기 때문이었다"고 대답했다.

한편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