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열혈 선생님? 교복 입고 싶었다"
▲ 금새록 (사진=박소진 기자)
▲ 금새록 (사진=박소진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의 배우 금새록이 역할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성용일 PD, 배우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가 참석했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다. 극중 금새록은 남다른 학생 사랑을 펼치는 열혈 체육교사 하소현으로 분했다. 

이날 금새록은 교사 역할에 대해 "이번 작품에서 교복을 입을 줄 알았는데, 선생님이라고 했다. 한소은 씨가 저와 한 살 차이어서 뭔가 아쉬웠다. 저도 교복을 입고 싶었다"면서 "사실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눌 때 너무 어려 보이면 어떻게 할지 고민해서 머리카락도 다듬고, 마음의 준비를 했다. 그래서 나름 선생님의 마음이 생긴 거 같다. 엄마처럼 보듬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한소은은 "처음에 새록 언니와 나이차를 몰랐는데, 대본 리딩 끝나고 회식 때 알게 돼 놀랐다. 부모님께 감사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