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극중 똑똑한 캐릭터, 저와 달랐다"
▲ 이준영 (사진=박소진 기자)
▲ 이준영 (사진=박소진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의 가수 겸 배우 이준영이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성용일 PD, 배우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유키스 준),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가 참석했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다. 극중 이준영은 명문고 내에서도 상위 0.1%인 톱클래스 유범진을 맡았다. 

이준영은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이후 또다시 교복을 입었다. 이에 이준영은 "'어른스러워 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 두 번 다시 교복을 못 입을 줄 알았는데, 감사하게도 기회를 주셨다"면서 "범진이 굉장히 똑똑해서 그런 모습을 준비하는 게 어려웠다. 대본을 보면서 법에 대해 의미를 알아야 하니 공부도 했다. 생각보다 범진이 똑똑했는데, 저와 조금 달랐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준영은 "제가 인복이 좋은 거 같다. 범진 캐릭터를 구축하기까지 개인적으로는 어려웠다. 오디션을 볼 때도 '이 친구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었다"며 "촬영할 때 균상이 형과 자주 붙었는데, 연기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같이 고민하고 재미있게 만들 수 있는 현장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