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저리’ 안재욱, 음주운전 후 복귀 “죄송하고 부끄러워 연기 그만둘까 생각해"
▲ [Z현장] ‘미저리’ 안재욱, 음주운전 후 복귀 “죄송하고 부끄러워 연기 그만둘까 생각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미저리’ 안재욱, 음주운전 후 복귀 “죄송하고 부끄러워 연기 그만둘까 생각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연극 ‘미저리’를 통해 복귀하는 안재욱이 공개석상에서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연극 ‘미저리’의 프레스콜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황인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상중, 안재욱, 길해연, 김성령, 고인배, 손정은이 참석했다. 

지난 2월 음주운전이 적발돼 당시 개막을 한 달 여 앞둔 뮤지컬 ‘영웅’에서 하차하는 등 물의를 일으킨 바 있는 안재욱은 연극 ‘미저리’를 통해 약 5개월 만에 복귀하게 됐다. 이에 대해 안재욱은 “많이 죄송하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부끄럽기도 해서 일을 쉴까, 그만둘까 생각했었다. 그런데 제가 연기 이외에는 달리 할 줄 아는 재주가 없더라”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안재욱은 “언젠가는 좋은 모습, 성실한 모습으로 보답을 해야되는데 마치 숨어있는 것처럼 피해서 하루하루 지내면 답이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좀 이른 감이 있지 않나 질타를 받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면서 어떤 방법이든 기회가 된다면 보답을 해야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복귀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더불어 안재욱은 “이번에 주어진 기회에 대해서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고 연습때부터 집중하면서 준비를 많이 했다. 연습실에 내내 살았다”라며, “공연에서 비춰지는 모습만이라도 일단은 좋은 모습이었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하루하루 열심히 살면서 보답하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미국 작가 스티븐 킹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연극 ‘미저리’는 스토킹을 주제로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서스펜스 스릴러물이다. 오는 9월 1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