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저리’ 손정은 “연기 발판 삼아 프리 전향? No, 하지만 연기는 욕심나”
▲ [Z현장] ‘미저리’ 손정은 “연기 발판 삼아 프리 전향? No, 하지만 연기는 욕심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미저리’ 손정은 “연기 발판 삼아 프리 전향? No, 하지만 연기는 욕심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MBC 아나운서 손정은이 연극 무대에 데뷔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연극 ‘미저리’의 프레스콜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황인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상중, 안재욱, 길해연, 김성령, 고인배, 손정은이 참석했다. 

손정은은 MBC 아나운서로, 최근 종영하 드라마 ‘더 뱅커’에 출연하며 연기 신고식을 치른 바 있다. ‘미저리’로 첫 연극에 출연하게 된 손정은에게 소감을 묻자 “사실 지금도 진행자 자리에 서 있어야 할거 같은데 어떻게 여기에 앉아있나 싶다. 익숙해지는 과정이다”라며,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는데 하는 내내 버스터란 인물에 대해 잘 잡지를 못해서 시행착오도 많이 겪고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정은은 “감독님과 함께 연기하는 배우 선배님들이 많이 가르쳐주셔서 버스터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는 과정을 거쳤다”라며, “모든 과정이 어려웠지만 무대에 설 때만큼은 아나운서가 아니라 배우로 버스터 역할을 해내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손정은은 재미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한두 개가 아니다. 하지만 폴과 애니의 연기를 연습실에서 지켜보면서 많이 배웠던 그 과정 자체가 재미있었다”라며 ,”연극이 무대에 올라가기까지의 전 과정을 지켜보는거 자체가 나에겐 엄청난 즐거움과 설렘을 줬다”라고 첫 연극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손정은은 프리 선언을 하고 연기자로 전향할 의사가 있는지 묻자 “나는 지금 연기 경험도 굉장히 미천하다. 이번에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 연극을 준비하면서 다시 한번 존경스럽다고 느꼈다”라며, “어려운 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로 어려운지는 몰랐다. 이건 쉽게 생각할 수 있는게 아니고, 쉽게 매번 도전할 수 있는건 아니구나 느꼈다. 이걸 발판 삼아서 프리로 전향하는건 아닌 것 같다”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손정은은 “살짝 내 마음속을 얘기하자면 연기에 대한 욕심은 생기는것 같다. 너에게 설렘을 안겨주는 새로운걸 발견한 느낌이다. 또 기회가 생기고, 내가 잘할 수 있는 역할이라면 도전해보고 싶다”라고 연기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미국 작가 스티븐 킹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연극 ‘미저리’는 스토킹을 주제로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서스펜스 스릴러물이다. 오는 9월 1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