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맘마미아!' 최정원-신영숙 "3년 전보다 깊이 있는 '도나' 보여드릴 것"
▲ 신영숙-김영주-오기쁨 (사진=신시컴퍼니)
▲ 신영숙-김영주-오기쁨 (사진=신시컴퍼니)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뮤지컬 '맘마미아!'의 배우 최정원-신영숙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뮤지컬 '맘마미아!' 프레스콜이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최정원, 신영숙, 남경주, 김정민, 이현우, 홍지민, 박준면, 루나 등이 참석했다. 

'맘마미아!'는 그리스 지중해의 외딴섬, 젊은 날 한때 꿈 많던 아마추어 그룹 리드 싱어였으나 지금은 작은 모텔의 여주인이 된 도나와 그의 스무 살 난 딸 소피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최정원-신영숙은 도나를 맡아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최정원은 새롭게 돌아온 '맘마미아!'에 대해 "도나는 아빠 3명과 관계가 있고, 딸, 친구들과의 사랑에 얽혀있다. 작품은 자식과도 같은 거 같다. '맘마미아!'만큼은 살아 있는 생명체 같고, 사랑을 느끼고 있다"면서 "생각했던 거 보다 상대 배우에게 훨씬 도움을 받아서 2019년에는 도나가 또 다르게 다가오는 거 같다. 함께하는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신영숙은 "많은 작품을 해왔지만, '맘마미아!'는 어려운 작품으로 손에 꼽는다. 프리뷰 때 3층까지 꽉 차있는 관객분들의 얼굴을 봤는데, 행복한 표정으로 보고 계셨다. 관객과 배우들의 마음으로 생각이 겹치니 제가 다 긴장됐다. 행복과 기쁨 드리기 위해 피나게, 때로는 어렵지만 행복하게 연습하고 있다. 3년 전보다 깊이 있는 모습으로 도나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뮤지컬 '맘마미아!'는 오는 9월 14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