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뒷모습만 봐도 든든한 최무성, 너무 착한 윤시윤-한예리”(인터뷰)
▲ 조정석 (사진=잼엔터테인먼트)
▲ 조정석 (사진=잼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조정석이 ‘녹두꽃’을 함께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조정석이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녹두꽃’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조정석은 전봉준 역할을 맡은 최무성에 대해 “전봉준 장군은 현장에서 봤을 때 아주 뜨거운 심지 같은 느낌이었다. 꺼지지 않는 촛불 같았다”면서 “최무성 선배가 워낙 묵직하고, 대사 한마디 한마디를 강렬하게 와닿을 수 있도록 한다. 선배를 보고 있으면 옆모습도, 뒷모습도 든든하다. 걸어가는 모습만 봐도 든든하다고 느낄 정도로 강렬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조정석은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선배 다 좋았다. 특히 별동대가 너무 좋았다. 하나나 나름 없었다. 제가 한양으로 가서 일부만 촬영할 때는 별동대 멤버들이 그리울 정도였다. 호흡이 기가 막혔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시윤은 너무 좋은 배우다. 이현(윤시윤 분)이 결국 죽는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서사가 힘들 것 같았는데 너무 잘해줬다. 예리도 보면서 많이 놀랐다. 감정의 폭이 되게 넓은 배우고, 디테일이 좋고 섬세하다. 같이 해보니까 인간적으로도 너무 좋았다. 둘 다 너무 착하고 좋다”라고 함께한 배우들을 칭찬했다.

더불어 조정석은 “’녹두꽃’은 왜 이렇게 사람이 좋았나 모르겠다. 좋은 사람들이 똘똘 뭉쳤다. 촬영이 끝나고 오면 서로 ‘안 다쳤어?’라고 안부를 묻기도 했다”라고 자랑했다.

한편 조정석은 지난 13일 종영한 ‘녹두꽃’에서 동학군 별동대장 백이강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차기작 영화 ‘엑시트’와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으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