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美 LA 월드 투어로 보는 성장기 "괄목할만한 성과"
▲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월드투어 미국 로스앤젤레스(이하 LA) 공연을 통해 남다른 성장기로 새 역사를 쓰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오는 8월 10일 미국 LA 스테이플 센터(STAPLES Center)에서 월드투어 ‘위 아 히어(WE ARE HERE)’ LA 공연을 선보일 예정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이목을 끈다.

스테이플 센터는 미국 내에서도 손꼽히는 공연장으로, 해당 공연장 입성은 몬스타엑스가 LA를 비롯해 현지에서 높은 인지도를 쌓고 있으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지난 2017년 7월 몬스타엑스는 첫 번째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미국 LA 노브홀에서 1일 2천 3백 명, 양일 4천 6백 명의 관객들과 만났다. 당시 예정돼 있던 1회 공연은 현지 팬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일찌감치 매진을 기록했고, 팬들의 뜨거운 요청에 급하게 추가 공연을 마련하며 남다른 현지 인기를 입증했다. 이어 다음 해인 2018년 8월 개최한 두 번째 월드투어 LA 공연에서는 약 7천 명의 관객이 수용 가능한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공연하며 거듭된 성장을 펼쳤다.

그 결과 올해에는 2만 1천 명의 관객이 함께할 수 있는 LA 최대 공연장인 스테이플 센터에서 공연을 예고했다. 이로써 몬스타엑스는 LA에서 첫 공연을 펼친 지 정확히 2년 만에 1회 수용 인원이 약 10배가 넘는 공연장에서 월드투어의 LA 공연을 선보이게 됐다.

이는 분명 괄목할만한 성장이다. 매년 월드 투어를 진행하는 것을 넘어서 해마다 확대되는 공연장 규모는 미국 내에서 몬스타엑스의 입지가 얼마만큼 인지를 보여주며, 또한 현지 시장에서 더욱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특히 앞서 전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아티스트들이 해당 무대에 섰던 만큼 몬스타엑스 역시 이를 잇는 성장 대서사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4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태국, 호주, 말레이시아, 스페인, 네덜란드, 프랑스, 영국, 독일 등에서 투어 공연을 펼쳤던 몬스타엑스는 LA 공연을 포함해 북남미 8개 도시에서 무대를 꾸민다. 이와 함께 영국의 ITV 채널 유명 모닝 TV쇼 '굿모닝 브리튼'에 출연해 현지 팬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투어를 마친 후에는 미국 유명 방송국 아이하트라디오(iHeartRadio)가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하는 뮤직 페스티벌에도 참석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