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얼굴 천재 차은우? 비주얼 욕심 내려놨다"
▲ 신세경-차은우 (사진=김희주 기자)
▲ 신세경-차은우 (사진=김희주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차은우와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일수 PD, 배우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이 참석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틱한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신세경은 여성 사관 구해령을 연기했다. 구해령은 취미는 서양 오랑캐 서책 읽기에 존경하는 인물은 갈릴레오 갈릴레이인 자유로운 영혼이자 할 말은 하고야 마는 주체적인 여성이다.

이날 신세경은 '얼굴 천재'라고 불리는 차은우의 비주얼에 대해 "친한 친구분이 전작을 함께 찍어 누누이 이야기를 들었다. 애초에 외적으로 욕심을 내려놓게 됐다. 그러니 더욱 편하다"며 "저희 드라마를 통해 보실 수 있는 게 외적인 합 말고도 다양한 것이 많다. 캐릭터로서 합을 맞추려고 심기일전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차은우와의 호흡에 대해 "'굉장히 캐릭터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른 사극을 할 때 느껴지는 전형적일 수 있는 지점을 말끔하게 날릴 수 있는 친구 같았다"고 말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