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잘생긴 얼굴? 어머니가 '못 생겼다'고 해"
▲ 차은우 (사진=김희주 기자)
▲ 차은우 (사진=김희주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작품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일수 PD, 배우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이 참석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틱한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차은우는 도원대군 ‘이림’으로 분했다. 궁궐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 왕위 계승 서열 2위 왕자이지만, 한양을 들었다 놨다하는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인 ‘매화선생’으로 이중생활을 펼친다.

차은우는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첫 사극, 지상파 첫 주연에 도전한다 이에 차은우는 부담에 대해 "지상파라고 부담감이 더 있다기보다는 이림을 책임감 있게 소화하는 게 중요했다. 막상 마주하니까 조금 더 편해지는 것도, 떨리는 것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건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게 맞는 거 같아 열심히 촬영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아스트로 멤버들의 응원에 대해 "항상 응원도 해주고 문빈이라는 친구는 커피차도 선물해줬다. 서로 응원하며 잘 지내고 있다"며, "아스트로 활동과 병행이 체력적으로 힘들기보다는 현장을 즐기려고 한다. 그런데 실제로 즐겁기 때문에 재미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차은우는 신세경과 호흡에 대해 "정말 잘 맞는다. 누나가 배려해주는 것도 느껴지고 배울 것도 많다. 구해령에 찰떡으로 맞는 것 같다. 호흡이 좋고,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은우는 비주얼에 대해 "기분이 좋긴 하지만, 자신만의 개성과 색이 있다고 생각한다. 저희 어머니께서도 '넌 못생겼어. 자만하지 마'라고 하셨다. 그렇게 커오다 보니 기분은 좋지만, 그렇게 생각 안 하시는 분도 있을 거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