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악역 이미지? 승률 100%"
▲ 박기웅 (사진=김희주 기자)
▲ 박기웅 (사진=김희주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이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일수 PD, 배우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이 참석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틱한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박기웅은 장수의 기개를 갖춘 왕위 계승 서열 1위 왕세자 이진을 맡았다. 형왕 대신 대리청정을 하고 있으나 신하들과 힘겨루기 등 내면에 슬픔을 가진 인물이다. 그에게 유일한 평화와 기쁨은 동생 이림이기에 차은우와의 브로맨스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이날 박기웅은 오랜만에 사극에 나선 소감에 대해 "하고 싶었다. 사람이 간사한 게 사극 하고 싶다가도 현대극 하고 싶다. 그런데 마침 '사극이 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찰나에 좋은 기회가 왔다"고 전했다.

이어 "사극 안에서 무게가 있고, 자신의 소리를 내는 역할은 처음이다. 그래서 우리 작품이 하고 싶은 말을 대변하는 경우가 있었다. 그런 부분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기웅은 SBS 드라마 '리턴' 등에서 악역으로 호평을 받았다. 악역 이미지에 대해 "제가 악역을 하면 승률이 100%다. 모든 작품이 잘 됐다. 악역 이미지가 강한 건 저도 알고 있다. 하지만 그거와는 별개로 바른 말 하는 군주를 해보고 싶었다. '머릿속에 이렇게 해야겠다'라고 항상 생각하고 있었다. 꿈꿔왔던 캐릭터를 지금 그대로 연기하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