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펜타곤 후이 “’접근금지’-’프듀X’ 경연곡, 선의의 경쟁, 모두 잘 되길”
▲ 펜타곤 후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펜타곤 후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펜타곤 후이가 ‘접근금지’와 ‘프로듀스X101’ 경연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보이그룹 펜타곤(PENTAGON)의 9번째 미니앨범 ‘SUM(ME: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서유리가 맡아 진행했다.

후이는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Mnet ‘프로듀스X101’의 경연곡 ‘소년미’를 작업했다. 이번 타이틀곡 ‘접근금지’와 ‘소년미’가 공개되는 시기가 겹치면서, 음원 경쟁을 펼치게 됐다.

이와 관련해 후이는 “저는 재밌는 느낌의 경쟁일 것 같다. 개인적으로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 결과적으로 두 곡이 잘 돼서 경쟁이 된다면, 저에게 좋은 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무튼 저는 ‘프로듀스X101’에 드린 노래와 펜타곤 노래 모두 소중하다. 두 곡 모두 많이 들어주시면 좋겠다. 제 마음속에서 선의의 경쟁을 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어떤 곡이 1위를 했으면 좋겠나?”라는 물음에 후이은 “뭐든 1위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접근금지’는 프로듀서 기리보이가 멤버 후이와 함께 작업한 곡으로, 어린 시절 친구와 책상에 선을 그어놓고 넘어오지 말라며 아웅다웅했던 귀여운 추억을 모티브로 만든 곡이다.

한편 펜타곤은 17일 오후 6시 ‘SUM(ME:R)’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