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김동준 “이정재 선배와 호흡? 영광이란 말로도 부족해”(인터뷰)
▲ '보좌관' 김동준 (사진=메이저나인)
▲ '보좌관' 김동준 (사진=메이저나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보좌관’의 배우 김동준이 이정재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김동준과 제니스뉴스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JTBC 드라마 ‘보좌관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중 김동준은 호기롭게 세상에 덤벼드는 멋모르는 인턴 한도경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동준은 이정재와 호흡한 소감에 대해 "영광이다. 영광이란 단어보다 더 큰 단어가 있다면 쓰고 싶지만, 영광이 제가 아는 단어 중 가장 큰 단어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이정재 선배님을 뵙는 거 자체가 신기했다. 리딩 때도 만감이 교차했다. 설렜다가 뿌듯했다가 긴장도 됐고, 감사했다"며 "김동준이 이정재 선배님을 바라보는 시점과 한도경이 장태준 보좌관 님을 바라보는 시선이 비슷했다"고 고백했다.

나아가 김동준은 "사람이 사람을 너무 좋아하면 말을 잘 못 붙인다. 어렸을 때부터 이정재 선배님을 보면서 컸기 때문에 처음에는 말도 잘 못 붙였다. 두근거림과 존경심으로 촬영한 것 같다"며 "어떻게 해야 더 배울 수 있을까 항상 고민한다. 듣고만 있어도 공부가 되는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좌관'은 지난 13일 10회를 끝으로 시즌1을 종영했다. 오는 11월 시즌2가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