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차기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확정 “감독-작가-소재 마음에 들어 선택”(인터뷰)
▲ 조정석 (사진=잼엔터테인먼트)
▲ 조정석 (사진=잼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조정석이 차기작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조정석이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녹두꽃’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조정석은 차기작으로 하반기 방영을 앞둔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응답하라’ 시리즈와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연출한 신원호 PD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일찍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조정석은 “’녹두꽃’은 스토리나 역할로 봤을 때 굉장히 굴곡이 컸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대본을 아직 못 봤지만, 소소한 의사들의 인생 이야기라고 들었다. 신원호 PD님과 이우정 작가님에게 잘 어울리는 향기가 나는 작품일 것 같았다. 굴곡이 큰 작품을 했으니 제 안에 소소한 이야기에 대한 갈증이 있을 것 같았고, 그 갈증을 자연스럽게 풀어줄 수 있을 것 같아서 하게 됐다”면서 “지금 이야기한 것은 빙산의 일각이다. 기대 많이 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정석은 대본을 받기도 전에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를 보고 작품을 선택했다. 그는 “배우들이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다양하다. 내 역할이 무엇인지, 어떤 감독-작가님과 하는지, 어떤 배우와 함께하는지 등이다. 저도 그 중에 하나를 보고 한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작가님의 전작을 너무 재밌게 봤기 때문에, 그로 인해 선택을 한 거다. 감독님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고, 지금 당장 나온 대본은 없지만 어떤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는 식의 이야기를 해주셨다. 그 말을 듣고 바로 느낌이 왔다”라고 덧붙였다.

“차기작 선정에 부담은 없었나?”라는 물음에 조정석은 “더 좋은 작품, 더 좋은 스태프와 배우에 대한 생각은 다들 하겠지만 쉽지가 않다. 사실 부담감은 욕심 때문에 온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마음을 특별히 안 가지려고 한다”면서 “만약 부담감이 있었다면 ‘대본 보고 결졍하겠다’라고 했을 거다. 저는 이야기와 소재가 마음에 들었고, 감독-작가님과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 확정을 지은 지도 얼마 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한편 조정석은 ‘녹두꽃’에서 새 세상을 열기 위해 봉기한 동학농민군 별동대장 백이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