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의사 요한' 지성 "선천적 척추분리증 앓아, 역할 공감 더 컸다"
▲ '의사 요한' 지성 (사진=SBS)
▲ '의사 요한' 지성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의사 요한’의 배우 지성이 참여 소감을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의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1동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조수원 연출을 비롯해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국내 최초로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지성은 일명 ‘닥터 10초’라고 불리는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차요한 역을 맡았다. 

지난 2007년 드라마 '뉴하트'에 출연했던 지성은 '의사요한'로 다시 한 번 의사 가운을 입게 됐다. 지성은 "생소하기는 하다. 흉부외과에서 활동하다가 마취통증의학과로 넘어왔는데,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갈지 생각하다 보니 낯설다"며 "'뉴하트'에서는 레지던트였다면 여기서는 교수다. 당시 '언젠간 꼭 교수 역할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꿈이 이뤄진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지성은 "저는 병원을 사실 좋아한다. 병원 냄새, 소독약 냄새도 좋아하고 마음이 좀 숙연해 진다. 진심이 가장 많이 묻어 나는 공간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 지성은 "선천적으로 척추분리증이 있어서 뼈가 없는 부분이 있다"면서 "그래서 어린 시절 항상 운동을 했어야 했고, 마비가 오기도 했었다. 그래서 대본 속 이야기에 너무 공감이 가고 할 말이 많아지더라"고 고백했다.

끝으로 "많은 분들께 인생 드라마까지는 아니어도 의미가 있는 드라마가 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사 요한’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