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의사 요한’ 조수원 연출 “간호사 비하 논란, 진심으로 사과"
▲ '의사 요한' (사진=SBS)
▲ '의사 요한'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의사 요한’의 조수원 연출이 직업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의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1동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조수원 연출을 비롯해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국내 최초로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조수원 연출은 기자간담회에 앞서 간호사 캐릭터 소개 과정에서 불거진 직업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의사 요한'은 캐릭터 소개에서 간호사 캐릭터에 대해 '나간'과 '홍간'이라는 표현을 사용했고 수다스러운, 호들갑스러운 아줌마 등으로 표현해 간호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을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조수원 연출은 “제가 많이 미흡했던 것 같다. 신경 써서 체크했어야 하는데 오해가 있었다. 간호사분들께 사과 말씀드리고 싶다.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한 부분을 바로 알았기 때문에 수정할 수 있었다. 방송 전 따끔하게 충고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간호사분들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런 시선들 때문에 드라마를 향한 시선이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 부족하더라도 애정으로 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의사 요한’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