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의사 요한’ 김혜은 “흰머리 스타일? 이 나이 되면 원래 난다”
▲ '의사 요한' 김혜은 (사진=SBS)
▲ '의사 요한' 김혜은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의사 요한’의 배우 김혜은이 흰 머리로 변신한 소감을 밝혔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의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1동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조수원 연출을 비롯해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국내 최초로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김혜은은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장 민태경 역을 맡았다. 특히 짧은 그레이 컬러의 헤어스타일로 파격 변신히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혜은은 “사실 ‘머리 왜 저래'라는 말을 들을까 봐 두려웠다. 사실 저희 나이에는 원래 흰머리가 난다. 이 역할은 소신 있고 당당한 역할이기 때문에 오히려 염색을 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했고, 당당한 그레이 헤어를 표현해봐도 괜찮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민태경은 이성적이고 프로페셔널하다. 눈도 냉정하고, 아주 똑똑한 엘리트다. 그래서 쇼트커트의 그레이 헤어가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시청자들이 어떻게 봐주실지는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의사 요한’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