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의사 요한’ 이규형, “지성-이세영 캐스팅 소식에 덥석 출연 결정”
[Z현장] ‘의사 요한’ 이규형, “지성-이세영 캐스팅 소식에 덥석 출연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사 요한' 이규형 (사진=SBS)
▲ '의사 요한' 이규형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의사 요한’의 배우 이규형이 작품 참여 계기를 밝혔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의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1동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조수원 연출을 비롯해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국내 최초로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이규형은 서울 남부지검 형사 3부 검사 손석기를 연기한다.

이날 이규형은 작품 참여 계기에 대해 “지성 선배님과 이세영 씨가 한다는 이야길 듣고 덥석 결정했다”며 “그리고 나서 대본을 보는데 술술 읽혔다. 너무 자극적이지 않아 좋았고, 희로애락이 다 담겨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번 역할의 어려움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규형은 “전작에서 약쟁이 캐릭터를 맡았다. 워낙 특이한 캐릭터를 맡아본 적이 있어 이번에는 그렇게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제가 지금까지 검사 비슷한 역할을 세 번 정도 해봤다. 맡았던 역할마다 과거도 다르고, 캐릭터의 느낌도 달랐다”며 “이번에도 숨겨진 비밀이 있는 인물이다. 그래서 전형적인 검사의 모습이 아니라 어떻게 거기서 탈피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의사 요한’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