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김동준 “벤 신곡 '헤어져줘서 고마워' 피처링, 수정 녹음만 3번”(인터뷰)
▲ '보좌관' 김동준 (사진=메이저나인)
▲ '보좌관' 김동준 (사진=메이저나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보좌관’의 배우 김동준이 가수 벤의 신곡 참여 소감을 밝혔다.

김동준과 제니스뉴스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JTBC 드라마 ‘보좌관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중 김동준은 호기롭게 세상에 덤벼드는 멋모르는 인턴 한도경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동준은 가수 벤의 신곡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앞서 김동준은 지난 3일 발매된 벤의 신곡 ‘헤어져줘서 고마워’에 함께해 팬들에게 깜짝 선물을 선사했다.

김동준은 “재미있었던 경험이었다. 작업을 하면서 팬분들의 반응이 궁금했다”며 “저는 제 목소리가 변한 게 느껴지는데,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실 거라 생각하지 못 했다”고 밝혔다.

또 김동준은 “짧지만 수정 녹음을 3번이나 했다. 제 게 아니다 보니까 더 신경이 쓰였다. 촬영 끝나고 녹음 피디님께 전화해서 다시 녹음하기도 했다”며 “사실 욕심이 낫다. 이번 참여를 통해 팬분들께 ‘저 어디 안 갔다!’고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너무 작은 부분이라 감히 피처링이라고 말할 수도 없었다. 그래서 제가 참여했다는 걸 조금 더 나중에 밝히고 싶었다”며 “그런데 곡이 발매되자마자 팬분들이 저인 걸 바로 알아챘다. 정말 놀랐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동준은 “이번 앨범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 안 좋으면 괜히 제 탓같이 느껴졌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보좌관'은 지난 13일 10회를 끝으로 시즌1을 종영했다. 오는 11월 시즌2가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