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측 "'짝퉁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 업자, 불구속 입건"
▲ 송중기 (사진=제니스뉴스 DB)
▲ 송중기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송중기 마스크팩'으로 유명 마스크팩을 위조한 제조 업자가 불구속 입건됐다. 

특허청 산업재단특별사법경찰은 18일 배우 송중기의 얼굴이 새겨진 마스크팩을 불법 제조 및 유통한 A씨 등 10명을 상표법 위반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특허청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최근까지 위조 마스크팩 수백만 개를 제작해 국내외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특허청은 이들이 운영하던 보관창고를 압수수색했다. 압수된 위조 완제품과 반제품 수량은 약 607만 개로 정품 시가 200억 원가량이다.

해당 제품은 송중기와 광고 계약을 맺고 개당 3000원에 판매된 '송중기 마스크팩'을 위조한 제품이다. 다른 회사에서 쓰다 남은 원료 사용, 성분 또한 거짓 광고하며 개당 300~600원 정도의 저가로 국내 포함 중국, 베트남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됐다. 

특허청 측은 "위조 마스크팩은 한류 화장품의 품질에 대한 국제적 신뢰도 및 이미지 훼손뿐만 아니라, 소비자 안전 및 건강에도 많은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며 수사와 처벌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