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소주연 "러블리? 실제로는 와일드 해요"(인터뷰)
▲ 소주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소주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의 배우 소주연이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소주연이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KBS2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소주연은 극중 고 학위, 고 스펙을 가진 3년 차 직장인 이유진으로 분했다. 다양한 업무를 도맡아 하면서도 하고 싶은 말을 똑바로 하는 인물로, 상사에게 소소한 복수를 할 뿐만 아니라 노지원(김관수 분)과의 귀여운 러브라인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소주연은 특유의 짧은 머리,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에 소주연은 청순, 러블리 등 분위기와 관련한 수식어에 대해 "긍정적인 단어들이어서 좋다. 발연기 같은 수식어가 붙으면 속상할 것 같은데, 칭찬의 뜻으로 붙여주신 거 같아서 좋다"고 밝혔다.

이어 "수식어와 달리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가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실제 저는 청순, 러블리보다는 와일드 한 거 같다. 개구지고, 활발한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에 출연해보고 싶다"면서 "로코도 너무 해보고 싶다. 이어질 듯 말 듯 한 사랑보다는 열렬한 사랑을 해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배우 소주연은 웹드라마 '오지는 녀석들'의 이진주로 활동을 이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