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로즈 김우성 “음악인생에 큰 발전 이룬 ’슈퍼밴드’, 모네와 곡 작업도 하고파”(인터뷰)
더로즈 김우성 “음악인생에 큰 발전 이룬 ’슈퍼밴드’, 모네와 곡 작업도 하고파”(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우성 (사진=제이앤스타)
▲ 김우성 (사진=제이앤스타)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밴드 더로즈의 김우성이 ‘슈퍼밴드’ 출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김우성이 19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만나 첫 솔로 앨범 ‘울프(WOLF)’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JTBC ‘슈퍼밴드’에 출연해 활약한 김우성은 “그동안 활동하면서 만날 수 없었던 여러 뮤지션들과 만나서 컬래버레이션을 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 여러 사람들과 작업하면서 음악적인 성향, 작업하는 방식 등을 배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힘들었던 점에 대해서는 “더로즈를 하면서 해왔던 과정들이 있는데, 모든 사람들의 방식이 같은 건 아니니까, 방식이 다를 때 흔들리긴 했었다. 제가 하는 순서가 100% 맞는 건 아니지만 다른 방식이 익숙하지 않아서 어려웠지만, 그 과정에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저의 음악인생에서 큰 발전을 이룬 계기가 아닌가 싶다”라고 밝혔다.

출연자 중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에 대한 물음에 “결승에 함께 올랐던 모네와 작업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모네는 김우성, 자이로, 홍이삭, 벤지, 황민재로 구성된 팀으로 최종 4위에 오른 팀이다.

이어 김우성은 “저희끼리 바쁘긴 하지만, 스케줄을 조정해보면 좋지 않을까 이야기하고 있다. 아직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저희끼리는 긍정적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우성은 오는 25일 오후 6시 ‘울프’를 발매한다. 이에 앞서 19일 정오 선공개곡 ‘외로워’를 발표해 솔로 앨범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