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별점] 코미디 입은 재난 영화 '엑시트', ‘케미왕’ 조정석의 하드캐리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가 가장 빨리 공개되는 곳, 언론시사회. 그토록 기다리던 작품이 과연 얼마나 잘 나왔을까? 독자들을 위해 제니스 뉴스가 '영화별점'과 함께 관전 포인트를 전한다. 오늘의 주인공은 영화 ‘엑시트’다.

▲ '엑시트' 스틸컷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엑시트' 스틸컷 (사진=CJ엔터테인먼트)

<엑시트>

영화별점: ★ ★ ★ ★ (4.0 / 5.0)

한줄평: ‘케미왕’ 조정석의 하드캐리

시놉시스: 대학교 산악 동아리 에이스 출신이지만 졸업 후 몇 년째 취업 실패로 눈칫밥만 먹는 용남(조정석 분)은 온 가족이 참석한 어머니 칠순 잔치에서 연회장 직원으로 취업한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을 만난다.

어색한 재회도 잠시, 칠순 잔치가 무르익던 중 의문의 연기가 빌딩에서 피어오르며 피할 새도 없이 순식간에 도심 전체는 유독가스로 뒤덮여 일대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용남과 의주는 산악 동아리 시절 쌓아 뒀던 모든 체력과 스킬을 동원해 탈출을 향한 기지를 발휘하고 벗어나기 위한 모험을 시작한다.

관전 포인트: 지금까지 이런 재난 영화는 없었다. 이것은 재난 영화인가, 코미디인가.

‘엑시트’는 재난 영화다. 모두를 공포에 떨게 하는 유독가스가 도시를 뒤덮고 사람들이 다치거나 사망한다. 그리고 그 유독가스를 피하기 위해 도망치고 구조를 기다린다. 그런데 ‘엑시트’는 그간 우리가 봐왔던 재난 영화와는 결이 다르다.

초인적인 힘을 발휘해 사람을 구하는 히어로도, 압도적인 스케일의 물량공세도 없다. 그리고 관객의 분노를 일으키는 악역도 없다. 하지만 ‘엑시트’는 실제로 일어날 법한 이야기로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맛깔나는 조정석표 코미디와 현실감 넘치는 임윤아의 연기가 극을 더욱 재미있고 풍성하게 만든다.

특히 그동안 위트 있는 코믹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조정석의 활약이 대단하다. 예측하지 못한 포인트에서 갑자기 등장하는 조정석표 유머는 극한 상황임에도 끊임없는 웃음을 선사한다. 여기에 윤아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가 더해져 환상의 조합을 이룬다. 특히 맨손으로 건물 외벽을 오르고 빌딩 숲을 내달리는 조정석과 임윤아의 질주신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포인트다.

코미디부터 재난 영화 특유의 스릴, 그리고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까지, '엑시트'는 러닝타임 103분을 긴장감과 웃음으로 꽉 채웠다. 더위 때문에 답답하고 팍팍한 일상에 지쳤다면 이번 여름 '엑시트'로 현실에서 잠시 탈출해보는 것은 어떨까?

감독: 이상근 / 출연: 조정석, 임윤아, 고두심, 박인환, 김지영 / 제작: 외유내강 / 배급: CJ엔터테인먼트 / 러닝타임: 103분 / 개봉: 7월 31일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