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엑소 찬열 “세훈이 부른 ‘몽’ 듣고 울컥, 감동 받았다”
▲ 엑소 찬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엑소 찬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엑소 찬열이 세훈과의 곡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엑소 새 유닛 세훈&찬열(EXO-SC)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엑소 멤버 수호가 맡아 진행했다.

이날 찬열은 수록곡 ‘몽’을 소개하며 “금방 작업이 된 곡이다. 후반부에 나오는 스트링 파트가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 마음이 편해진다. 꿈에서 누군가를 만나고, 꿈에서 깼을 때의 아련함을 많이 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찬열은 “처음에 세훈이 녹음한 곡을 듣고 울컥했다. 처음 만났을 때는 조그만 아기였는데, 커서 제가 만든 트랙을 열심히 불러줬다는 점에서 감동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세훈은 “’몽’의 경우 4번 정도 수정 녹음을 했다. 찬열 형이 원하는 것들이 있었다. ‘나는 이게 좋은데’라는 마음도 있었지만, 형이 하고자 하는 게 있다는 진심이 느껴졌다. 그래서 애착을 가지고 연구하고 연습했다. 최종 녹음을 마친 후에 형이 너무 마음에 든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엑소 세훈&찬열은 22일 오후 6시 ‘왓 어 라이프’를 발매하고, 오후 6시 팬 쇼케이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