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열여덟의 순간’ 강기영 “따끈한 새신랑, 삶이 투쟁→순종"
▲ '열여덟의 순간' 강기영 (사진=강다정 기자)
▲ '열여덟의 순간' 강기영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의 배우 강기영이 결혼 소감을 전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심나연 감독을 비롯해,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이 참석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을 자극하고 진한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극중 강기영은 천봉고 2학년 3반의 부담임 오한결을 연기한다. 오한결은 겉으로는 명품을 좋아하는 철부지에 대책없는 초짜 선생처럼 보이지만 아이들과 부딪히고 성장하며 선생이라는 직업에 애착을 갖게 되는 인물이다.

이날 강기영은 “최근 결혼한 따끈따끈 새 신랑”이라고 본인을 소개하며, “결혼 뒤에 마음가짐이 많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 전에는 투쟁이었다. 그런데 결혼 이후에는 순종하게 됐다”며 “또 예전에는 즐겼다면 이제는 ‘열심히 해서 시청자에게 더 다가가야 많은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사명감이 생겼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강기영은 지난 5월 3년 간 교제한 일반인 여자친구와 결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