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에이틴’ 성공 이후 부담 있었다”
▲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사진=강다정 기자)
▲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의 배우 신승호가 브라운관 데뷔 소감을 전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심나연 감독을 비롯해,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이 참석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극중 신승호는 우월한 비주얼에 젠틀한 성격을 갖춰 만인의 신뢰를 받는 모범생이자 천봉고의 절대 권력자 마휘영으로 분한다.

특히 신승호는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브라운관에 첫 데뷔한다. 그동안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던 신승호의 브라운관 데뷔에 많은 기대가 모이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신승호는 “제가 배우 전에 축구 선수로 활동했는데, 그때부터 봤던 선배님들과 동료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며 “향기 씨와 함께 호흡한다는 게 아직까지도 신기하다. 많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신승호는 웹드라마 '에이틴'에서 활약한 후 TV 드라마에 데뷔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신승호는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내가 25살인데 이 나이에 학생 역을 맡는다는 것 자체로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에이틴’도 ‘공감’이라는 단어가 많이 떠올랐던 작품이었다. ‘열여덟의 순간’도 주변에 존재하는 현실적인 문제들에 대해 담백하게 다뤘다. 많은 시청자분들도 공감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