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김소향-장은아-김연지-박강현-정택운-황민현 등 상견례 현장 사진 공개
▲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김소향-장은아-김연지-박강현-정택운-황민현 등 상견례 현장 사진 공개 (사진=EMK뮤지컬컴퍼니)
▲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김소향-장은아-김연지-박강현-정택운-황민현 등 상견례 현장 사진 공개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상견례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23일(오늘) 오후 2시부터 2차 티켓 오픈을 진행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생동감 넘치는 상견례 현장을 담은 스케치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일 진행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상견례 현장에는 극 중 ‘마리 앙투아네트’ 역을 맡은 김소현과 김소향을 비롯해 장은아, 김연지, 박강현, 정택운, 황민현 등 전 배역의 배우들은 물론 로버트 요한슨 연출을 비롯한 창작진까지 참여해 오는 11월 17일까지 이어질 대장정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극 중 ‘마리 앙투아네트’ 역을 맡은 배우 김소현과 김소향의 인사를 필두로 상견례에 참석한 배우들은 각자 5년 만에 귀환하는 흥행 대작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특히 아역 배우들이 간단한 소개와 인사말을 전하자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은 흐뭇한 미소와 따뜻한 박수로 격려에 나서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소현과 김소향은 특유의 러블리하면서도 화사한 미소로 ‘마리 앙투아네트’에 완벽 몰입한 모습을 보였으며, ‘마그리드’ 역의 장은아, 김연지는 진중한 표정으로 은근한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페르젠 역의 박강현, 정택운, 황민현은 로버트 요한슨 연출을 필두로 한 창작진의 말을 한 마디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집중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잉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조명한 작품이다. 

한편 5년 만에 귀환하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오는 8월 24일부터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