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라이관린과 계약 해지 사유 없다… 배후 세력 존재”(공식입장)
▲ 라이관린 (사진=박소진 기자)
▲ 라이관린 (사진=박소진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가 라이관린과의 분쟁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23일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는 “먼저 소속사로서 당사 소속 연예인인 라이관린 측 법률대리인을 자처하는 법무법인에 대리권을 소명하여 줄 것을 요청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회신을 받지 못했다. 그럼에도 라이관린 측 법무법인이 어제 배포한 입장문에 사실과 다른 점이 있어 아래와 같이 사실관계를 알려드리고자 한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큐브는 “당사와 라이관린 사이에는 어떠한 계약상의 해지 사유도 존재하지 않는다. 당사는 라이관린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진행해 오면서 모든 일정과 계약 진행 시 당사자에게 설명하고 동의를 받아서 진행했다”면서 “라이관린의 중국 진출을 위해 필수적인 중국 내 매니지먼트 업체 선정을 위한 한국 대행업체와의 계약에 대해 라이관린의 동의를 받았으며, 해당 업체가 현재 라이관린의 중국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중국 업체와 계약을 체결해 중국 내 활동을 해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큐브는 “라이관린의 연습생 시절부터 Mnet ‘프로듀스 101’ 프로그램 출연 및 워너원 활동, 그리고 당사의 대행업체를 통한 최근 중국 내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 출연 등 라이관린이 지금의 위치에 이르기까지 당사의 노하우와 네트워크, 전담 지원인력 등을 통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그에 따른 수익 배분도 충실히 이행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라이관린이 중국에서 급속도로 성공을 거두자, 라이관린과 그 가족을 부추겨 당사와 한국 내 대행사를 배제하고 라이관린과 직접 계약을 맺어 라이관린의 성공에 따른 과실을 독차지하려는 세력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큐브는 “라이관린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라이관린 본인 및 부모님과의 면담을 요청한 상태며, 당사자 간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본건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란다. 본의 아니게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고, 보다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