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올여름 대세는 ‘얼씨룩’, 뉴트럴 컬러로 더위 날려!
▲ [오늘패션] 올여름 대세는 ‘얼씨룩’, 뉴트럴 컬러로 더위 날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오늘패션] 올여름 대세는 ‘얼씨룩’, 뉴트럴 컬러로 더위 날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네온 컬러를 넘어서는 메가 트렌드가 왔다. 바로 ‘얼씨룩’이 그 주인공이다. 

얼씨룩(Earty look)은 지구(Earth)와 흙(Earthy)의 합성으로, 베이지, 브라운, 카키 등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뉴트럴 컬러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말한다. 2019년 트렌드 컬러로 주목받았던 네온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가진 연출로, 편안한 분위기가 포인트다.

그러나 얼씨룩은 따뜻한 계열의 컬러를 사용하기 때문에 자칫 칙칙하게 보일 수 있어 컬러 블로킹, 아이템 사용 등의 연출이 중요하다. 이에 걸그룹 여자친구부터 레드벨벳 조이, 배우 금새록까지 스타들의 패션을 통해 얼씨룩 연출 팁을 알아봤다.

Tip 1. 트렌드에 더위까지 잡았다!

▲ 레드벨벳 조이 (사진=김지은 기자)
▲ 레드벨벳 조이 (사진=김지은 기자)

원피스는 여름 패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스타일링이 쉽고 시폰, 오간자, 레이스 등 통풍이 잘 되는 소재가 많기 때문에 시원하게 연출할 수 있기 때문. 올여름 더위는 물론 스타일까지 챙길 수 있는 아이템을 찾는다면 원피스에 주목하는 것이 좋겠다.

컬러 매치에 익숙하지 않거나 아이템 매치가 어렵다면 원피스 단독 착용으로 트렌디한 얼씨룩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레드벨벳 조이는 뉴트럴 핑크 컬러의 플리츠 원피스로 페미닌한 분위기를 뽐냈다. 특히 블랙 컬러의 벨트를 허리에 착용해 다리가 길어 보이면서 잘록한 허리 라인을 강조했다. 

Tip 2. 뉴트럴+화이트=美친 조합

▲ 여자친구 소원-엄지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여자친구 소원-엄지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믿고 보는 조합이다. 어떤 컬러든 찰떡 매치를 이루는 화이트는 얼씨룩에서도 활용하기 좋은 컬러다. 화이트는 자칫 칙칙하게 보일 수 있는 뉴트럴 컬러를 보다 화사하게 만들어주며, 빛을 반사해 더위도 해결할 수 있는 여름 필수 컬러다.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는 뉴트럴 톤의 베이지 컬러를 각각 아우터와 상의로 선택했다. 소원은 테일러드 재킷을 이용해 시크하면서 클래식한 매력을 드러냈고, 엄지는 벌룬 소매의 미니멀한 블라우스로 매치해 걸리시한 무드를 뽐냈다. 특히 두 사람 모두 화이트를 함께 매치해 룩을 더 밝고 화사하게 연출했다.

Tip 3. 시크 장착! 트렌드 아이템 ‘컬러 슈트’

▲ 금새록 (사진=박소진 기자)
▲ 금새록 (사진=박소진 기자)

최근 컬러 슈트의 인기가 폭발적이다. 2019년을 맞아 모노톤의 전형적인 슈트에서 벗어나 화려한 컬러를 적용한 슈트 디자인이 패션 피플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컬러 슈트는 아이템 매칭이 쉽고, 재킷과 팬츠를 따로 이용할 수 있어 활용도 또한 좋다.

배우 금새록은 뉴트럴 베이지 컬러의 슈트로 세련된 느낌을 어필했다. 특히 팬츠를 하이 웨이스트 디자인으로 선택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으며, 클리비지 라인이 드러나는 화이트 이너를 매치해 섹시한 포인트를 더했다. 여기에 심플한 네크리스 레이어링으로 룩을 더욱 트렌디하게 완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