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이태승 “엑소 첸이 롤모델, 힐링 주는 가수 되고파”(인터뷰)
▲ 마루기획 이태승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마루기획 이태승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프로듀스X101’에 마루기획 연습생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이 앞으로의 꿈에 대해 이야기하며, 롤모델을 언급했다.

제니스뉴스는 26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마루기획 연습생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과 Mnet ‘프로듀스X101’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태승은 “제가 노래를 냈을 때, 사람들이 노래를 듣고 힐링이 됐으면 좋겠다. 힐링을 주는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롤모델을 묻는 물음에 이태승은 “엑소 첸 선배님처럼. 다재다능한 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우진은 “팬분들이 제 무대를 보는 순간만큼은 힘들고 지친 일을 다 잊고, 즐거워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이진우는 “저희 무대를 보는 분들이 ‘와 얘네 역시 잘한다’라는 소리를 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진우는 “박효신 선배의 노래를 좋아하고 많이 듣는다. 춤은 세븐틴 호시 선배의 무대 영상을 자주 본다. 보면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은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