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쿠우스', 류덕환부터 이석준까지 최강 라인업 공개... 올 가을 돌아온다!  
▲ '에쿠우스', 류덕환부터 이석준까지 최강 라인업 공개... 올 가을 돌아온다! (사진=극단 실험극장)
▲ '에쿠우스', 류덕환부터 이석준까지 최강 라인업 공개... 올 가을 돌아온다! (사진=극단 실험극장)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한국 초연 44주년에 빛나는 연극 '에쿠우스'가 오는 9월, 그 역사의 무대를 이어갈 캐스팅으로 돌아온다. 

'에쿠우스(Equus)'는 말(馬)이라는 뜻의 라틴어로, 말 일곱 마리의 눈을 찔러 법정에 선 17세 소년 '알런'과 그를 치료하려는 정신과 의사 '다이사트'의 이야기를 생생하고 역동적인 템포로 그려낸 작품이다. 연극 '에쿠우스'는 인간의 원초적인 정열과 순수, 신과 종교, 정상과 비정상 등의 경계에 대해 첨예하게 다룬 명작 중의 명작으로 손꼽힌다.

매 시즌 최고의 캐스팅, 전설의 무대를 갱신하며 화제를 모아온 '에쿠우스'는 이번에도 역시 그 이름들만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번 공연은 1975년 국내 초연 무대에 출연한 이후로 연극 '에쿠우스'의 역사를 가장 오랜 기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이한승 연출이 다시 한번 진두지휘 한다. 

최근 영화 '난폭한 기록', 드라마 '신의 퀴즈 : 리부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배우 류덕환이 지난 2015년 공연 이후 3년 여 만에 다시 알런으로 돌아온다. 특히 류덕환은 군 제대 이후 연극 무대에 복귀하는 첫 작품으로 '에쿠우스'를 선택, 다시 한번 파격의 무대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여기에 지난해 제23회 춘사영화제 신인남우상, 제5회 들꽃영화상 신인배우상 2관왕을 수상한 배우 오승훈이 작년 정기공연에 이어 다시 한번 알런 역을 맡으며, 지난 2015년 당시 10대의 나이로 주역에 캐스팅돼 역대 최연소 알런으로 화제를 모았던 서영주가 보다 깊고 성숙해진 알런으로 돌아온다. 

다이사트 역에는 여러 작품에서 묵직한 존재감으로 관객에게 감동을 선사한 베테랑 배우 장두이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합류한다. 또한 지난해 정기공연 당시 한층 깊어진 해석력과 흡인력으로 관객의 환호를 이끌어냈던 안석환이 다이사트로 돌아온다. 더불어 최근 '킬 미 나우', '시련', '반 고흐와 해바라기 소년' 등으로 쉼 없이 관객과 호흡해온 배우 이석준이 처음으로 '다이사트' 역을 맡아 참여한다. 

한편 연극 '에쿠우스'는 영국을 대표하는 작가 피터 쉐퍼의 이름을 세계적인 극작가 반열에 올려놓은 대표작으로, 피터 쉐퍼가 실화를 토대로 2년 6개월에 걸려 창작한 작품이다. 피터 쉐퍼는 이 작품으로 1975년 뉴욕비평가상과 토니상 최우수 극본상을 수상했다.

1975년 9월 실험극장 운니동 소극장에서 한국 초연을 올린 이래 매 공연마다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강태기, 송승환, 최민식, 정태우 등 당대의 스타 배우를 배출해온 연극 '에쿠우스'는 대한민국 연극사에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기며 명실상부 희대의 명작으로 자리매김해왔다. 

화려한 캐스팅으로 올 가을 뜨거운 컴백을 예고한 연극 '에쿠우스'는 오는 8월 6일 오후 2시 1차 티켓을 오픈하며, 9월 7일부터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 1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