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오만석 종영 소감 "'도지한'과 만날 수 있길 간절히 바라"
▲ 오만석 (사진=좋은사람컴퍼니)
▲ 오만석 (사진=좋은사람컴퍼니)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의 배우 오만석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의 배우 오만석이 30일 빛나는 연기 내공으로 마지막회까지 맹활약을 펼치며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밝혔다. 

‘검법남녀 시즌2’는 범죄는 진화했고 공조 또한 진보했음을 알리며 까칠 법의학자, 열혈 신참 검사, 베테랑 검사의 돌아온 리얼 공조를 다룬 MBC 첫 시즌제 드라마다. 극중 오만석은 사건을 한 번 물면 놓지 않는 베테랑 수석검사 ‘도지한’을 맡아 특유의 능글능글한 성격으로 팀을 이끌면서 매 사건마다 번뜩이는 촉으로 수사 방향을 제시했다. 

또한 도지한은 '백범'(정재영 분), '은솔'(정유미 분)과의 공조를 통해 '장철'(노민우 분)의 정체를 밝혀내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지막 회에서 도지한이 검사직을 내려놓고 변호사로서 장철, '양수동'(김영웅 분)과 함께 새로운 공조를 시작하는 듯한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면서 시즌3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오만석은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를 통해 “추운 겨울에 시작했던 촬영이 한여름에 끝이 났다. 막상 도지한과 헤어지려니 아쉽고 섭섭한 마음만 가득하다. 그 어떤 현장보다 더 끈끈한 팀워크로 이끌어주신 노도철 감독님과 민지은 작가님을 비롯해 함께 고생한 모든 배우, 스태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현실과 멀리 떨어져 있다고 느낄 수 있는 사건들이 이번 작품을 통해 낯설지 않으면서도 생생하게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아 의미가 남다른 것 같다. 무엇보다 ‘검법남녀 시즌2’와 도지한에게 큰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시 도지한으로 여러분 앞에서 인사드릴 수 있길 저 또한 간절히 바라본다”고 전했다.  

한편 배우 오만석을 뮤지컬 '헤드윅'을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