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디원스, '프듀'부터 '믹나'까지 치열했던 서바이벌… 오래 기다린 정식 데뷔(종합)
▲ 디원스 (사진=신창호 기자)
▲ 디원스 (사진=신창호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디원스가 오랜 기다림의 시간 끝에 드디어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다. 팬들을 위해 ‘모든 것을 걸겠다’라는 의미를 녹여낸 타이틀 ‘깨워’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SAC아트홀에서 보이그룹 디원스(D1CE)의 데뷔 앨범 ‘웨이크 업: 롤 더 월드(Wake up: Roll the Worl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방송인 조승희가 맡아 진행했다.

이날 정유준은 “5명 멤버가 정식으로 데뷔하게 돼서 굉장히 설렌다.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겠지만, 좋은 일만 있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디원스는 Mnet ‘프로듀스101’, ‘소년24’, JTBC ‘믹스나인’ 등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멤버들이 다수 포진됐다. 이들은 꽤 오랜 시간의 기다림, 준비 끝에 드디어 디원스로 팬들에게 정식 인사를 하게 됐다.

조용근은 “HNB 프로젝트 이후로 3년 만에 선보이는 거다. 앞으로 파이팅 넘치는 디원스가 되도록 할 테니 기대 바란다. 지금 굉장히 설렌다”라고, 김현수는 “저희가 3년 동안 예쁘고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지금부터 시작이니, 못 보여드렸던 매력을 보여주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우진영은 ‘믹스나인’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데뷔가 불발돼 아쉬움을 자아낸 바 있다. 우진영은 “'믹스나인'에서 데뷔를 시켜준다고 했는데 무산이 돼서 상실감이 컸다. 상처가 돼서 당시엔 되게 힘들었다”면서 “다행히 이후로 싱글 활동도 했고, 바쁜 날을 보내면서 열심히 할 수 있었다. 불발이 저에게는 상처였지만, 지금 디원스를 이 악물고 준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고 의젓하게 말했다.

▲ 디원스 (사진=신창호 기자)
▲ 디원스 (사진=신창호 기자)

이번 앨범 ‘웨이크 업: 롤 더 월드’는 디원스가 선사할 새로운 세계를 의미한다. ‘주사위 게임’이라는 테마를 통해, 잠들어 있던 모험의 DNA를 깨워 전 세계를 디원스의 무대로 만들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조용근은 “첫 저희의 미니앨범은 주사위를 테마로 하고 있다. 주사위 게임의 시작이고, 멤버들의 개성을 표현해내는 앨범이다. 이제 시작하는 앨범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웨이크 업: 롤 더 월드'를 소개했다.

타이틀곡 ‘깨워’는 새롭게 시작되는 게임에 모든 것을 건 디원스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곡이다. 트랩 비트와 강렬한 브라스가 조화를 이룬 사운드 위에 잠들어 있던 나를 깨우고, 팬들을 위해 모든 것을 걸겠다는 의미를 녹였다.

모든 수록곡의 작사에 참여한 우진영은 “직접 랩 메이킹을 하기 때문에, 이번에도 랩이 들어간 부분은 직접 랩을 썼다. 첫 앨범이라 곡의 완성도를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가사를 꼽자면, 타이틀곡 ‘깨워’ 2절 벌스 부분의 랩이다. 곡의 분위기와 잘 맞게 나온 것 같다. ‘정신없이 깨져버렸거든 내가’라는 부분이다. 팬분들이 저를 깨웠다는 걸 생각하면서 쓴 가사다”라고 설명했다.

▲ 디원스 (사진=신창호 기자)
▲ 디원스 (사진=신창호 기자)

첫 활동에 나서는 디원스의 목표는 무엇일까. 김현수는 “데뷔 전에 목표를 설정해보자고 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는 대중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싶다. 더 나아가서 활동이 잘 되면 음악방송 1위도 해보고 싶다. 신인상도 받고 싶다”라고 밝혔다.

또 우진영은 “방탄소년단 선배님을 롤모델로 삼고 있다. 높은 위치에 계신데도 불구하고 열심히 하시는 모습을 본받고 싶다. 저희도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그룹이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서바이벌 출신 아이돌’이라는 꼬리표가 붙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박우담은 “아무래도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신’이라는 꼬리표는 피할 수 없는 것 같다. 저는 저희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기 때문에 좋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저희가 열심히 하면 새로운 디원스, 실력파 디원스로 불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나아가 김현수는 “어떤 콘셉트든 찰떡 같이 소화하겠다는 의미로 ‘찰떡돌’이 되겠다”라고, 우진영은 “대표님이 10년 만에 론칭하는 보이그룹이다. 저희가 꼭 성공해서 대표님을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다”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디원스는 1일 오후 ‘웨이크 업: 롤 더 월드’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