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무심한 듯 시크하게’ 권나라-문가영-배윤경, 오버핏의 매력 
▲ [오늘패션] ‘무심한 듯 시크하게’ 권나라-문가영-배윤경, 오버핏의 매력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오늘패션] ‘무심한 듯 시크하게’ 권나라-문가영-배윤경, 오버핏의 매력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덥고 꿉꿉한 여름이다. 무더운 날씨에는 스타일보다 가볍고 얇은 옷을 찾게 되기 마련. 그렇다면 더운 여름에는 스타일을 포기해야 하는 걸까? 스타일은 물론 더위까지 잡고 싶은 패션 피플이라면 ‘오버핏’에 주목해보자. 피부에 닿지 않아 시원하고, 야리야리한 느낌까지 주는 오버핏 스타일링으로 시원한 여름을 보내 보자. 

★ ‘예쁨 흩뿌리고 다니는 美친 비주얼’ 권나라

▲ ‘예쁨 흩뿌리고 다니는 美친 비주얼’ 권나라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예쁨 흩뿌리고 다니는 美친 비주얼’ 권나라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더운 여름이지만 세련된 느낌의 재킷을 포기할 수 없다면 권나라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이날 권나라는 차분한 아이보리 컬러로 톤 온 톤 매치를 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여기에 슬림한 테이퍼드핏의 데님 팬츠와 블랙 앵클부츠로 시크한 무드를 더했다.

★ ‘러블리 미소에 심장이 쿵’ 문가영

▲ ‘러블리 미소에 심장이 쿵’ 문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러블리 미소에 심장이 쿵’ 문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여성스러운 무드를 강조하고 싶다면 문가영이 선보인 페미닌룩을 추천한다. 이날 문가영은 화이트 셔츠에 라이트 블루 컬러의 데님과 스트랩 샌들을 착용해 깔끔하면서 시원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특히 부드러운 느낌의 벌룬 슬리브를 선택해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연출했고, 셔츠를 팬츠 안으로 넣어 입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여기에 두께 차이를 준 여러 개의 실버 반지를 더해 멋스러운 포인트를 줬다.

★ ‘여기 비주얼 맛집이네요~’ 배윤경

▲ ‘여기 비주얼 맛집이네요~’ 배윤경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여기 비주얼 맛집이네요~’ 배윤경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여름 더위를 물리치면서 단정한 느낌을 내고 싶다면 배윤경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이날 배윤경은 화이트 오버핏 티셔츠에 하이 웨이스트 와이드 팬츠를 매치했다.

특히 상, 하의 모두 오버사이즈로 선택해 시원해 보이는 느낌을 줬으며, 컬러 또한 라이트 톤을 사용해 여름에 맞는 가벼운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부피가 큰 와이드 팬츠는 시원할 뿐 아니라 차분한 느낌을 줘 데일리부터 격식 있는 자리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