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X이연희,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주인공 확정(공식입장)
▲ 옥택연-이연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 DB)
▲ 옥택연-이연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옥택연, 이연희가 호흡을 맞춘다. 

배우 옥택연, 이연희가 2일 오전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출연을 확정 지었다. 

'더 게임: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태평'(옥택연 분)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연희 분)이 의문의 연쇄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옥택연과 이연희는 영화 '결혼전야' 이후 6년 만에 드라마 '더 게임'으로 재회한다. '더 게임'은 지난해 드라마 '시간'을 연출한 장준호 감독과 '드라마의 제왕'의 이지효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든 작품이다. 

옥택연은 지난 5월, 전역을 마치고 첫 복귀작으로 드라마 '더 게임'을 선택했다. 옥택연은 극중 타인의 죽음이 보이는 신비한 능력을 지닌 김태평을 맡았다. 상대의 눈을 보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의 순간이 보이는 태평은 남들과 다른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고, 특별한 능력으로 여기는 뇌섹남 예언가다. 

이연희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으로 분한다. 서준영은 사건 현장에서는 누구보다 카리스마 있고 냉철하지만, 어린 시절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한 깊은 상처를 지니고 있는 인물이다. 

옥택연은 "자신의 처지를 절망하지 않고 정해진 운명 안에서 어떻게든 답을 찾아가려고 노력하는 태평의 긍정적인 모습이 인상 깊었다. 태평히 겪어내는 감정의 미묘한 변화들을 시청자분들에게 잘 전달하고 싶고, 전역하고 첫 작품인 만큼 이전보다 성장했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연희 또한 "대본이 정말 흥미진진하고 긴장감 넘쳐 굉장히 재밌게 읽었다. 역할도 매력적이라 놓치고 싶지 않았고, 이번 캐릭터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설레는 만큼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드라마 ‘더 게임’은 오는 2020년 1월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