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얼죽아’ 말고 ‘쪄죽블’, 여름에도 포기할 수 없는 마성의 블랙
▲ [오늘패션] ‘얼죽아’ 말고 ‘쪄죽블’, 여름에도 포기할 수 없는 마성의 블랙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오늘패션] ‘얼죽아’ 말고 ‘쪄죽블’, 여름에도 포기할 수 없는 마성의 블랙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쪄 죽어도 블랙! 무더운 여름이지만 블랙을 놓칠 수 없는 패션 피플이라면 주목하자.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여름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폭염주의보 안내 문자가 울리고, 열대야 때문에 뒤척이는 요즘, 사람들은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대부분이 얇고 밝은 색상의 옷을 찾는 지금, 더위를 잊은 건지 보기만 해도 후텁지근한 올 블랙을 길거리에서 찾아보기 어렵지 않다. 대체 블랙의 매력이 뭐길래, 사람들은 이 더운 여름에도 블랙을 입는 걸까? 이에 여름에도 손이 가는 블랙의 매력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스크롤을 내리다 보면 어느샌가 ‘쪄 죽어도 블랙!’을 외치는 본인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 ‘시크美가 터졌다!’ 점프슈트

▲ 전혜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전혜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외출, 출근을 위한 아이템 매치조차 귀찮은 여름이다. 조금만 움직여도 덥기 때문에 최대한 간편하고 활동하기 편한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배우 전혜진은 점프슈트를 단독으로 착용한 올 블랙 패션을 선보였다. 특별한 스타일링 없이 점프슈트 하나만으로도 시크한 매력을 어필했으며, 반지와 귀고리를 실버 컬러로 맞춰 시원해 보이는 효과를 줬다.

▼ ‘한 방에 끝! 러블리는 덤!’ 원피스

▲ 지연 (사진=박소진 기자)
▲ 지연 (사진=박소진 기자)

점프슈트처럼 스타일링이 편하고, 스커트처럼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원피스를 추천한다. 원피스는 페미닌룩의 대표 아이템으로, 연출이 쉬우면서도 통풍이 뛰어나 여름에 착용하기 좋다.

가수 겸 배우 지연은 퍼프소매가 포인트인 블랙 원피스를 단독으로 착용했다. 다리를 드러내는 짧은 기장으로 시원해 보이는 효과를 줬으며, 허리에 맞춰 벨트 디테일을 덧대 라인을 강조하면서 다리가 길어 보이게 연출했다. 여기에 골드 컬러의 드롭 이어링을 매치해 여성스러우면서 우아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 ‘어떤 아이템이든 OK!’ 투피스

▲ 김아중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김아중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투피스는 원피스보다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해 개성을 드러내기 좋다. 특히 세트 아이템뿐 아니라 기존에 갖고 있던 아이템을 함께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이때 스타일링에 재미를 주고 싶다면 소재 믹스 매치에 주목하는 것이 좋다.

배우 김아중은 크롭 티셔츠와 H라인 미니스커트를 이용해 멋스러운 투피스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특히 같은 블랙 컬러지만 텍스처 차이를 줘 스타일리시한 패션 감각을 드러낸 것이 특징. 상의는 매트한 텍스처를, 하의는 빛나는 광택 있는 소재를 선택해 세련된 올 블랙룩을 완성했다.

▼ ‘멋을 아는 언니’ 패턴 포인트

▲ 아이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아이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올 블랙을 보다 유니크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패턴이나 그래픽 디테일을 활용해보자. 그래픽이 포인트로 들어간 블랙 아이템을 선택한 뒤 플레인 아이템을 매치하면 블랙의 시크한 느낌은 살리면서 더욱 풍성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모델 아이린은 화려한 그래픽으로 포인트를 준 올 블랙룩을 연출했다. 상, 하의 모두 블랙으로 맞췄지만, 상의에 글리터 디테일과 컬러, 그래픽을 더해 유니크한 패션 센스를 드러냈다. 특히 그래픽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핑크에 맞춰 라이트 핑크 컬러의 백을 매치해 멋스러운 톤 온 톤 배색을 시도했다.

▼ ‘러블리! 큐티! 섹시!’ 시스루

▲ 신수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신수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마지막 추천 스타일링은 시스루다. 시스루는 피부를 드러내 다른 아이템에 비해 시원한 느낌을 주며, 포인트 아이템뿐 아니라 슬리브리스 등 노출이 많은 옷을 단독으로 착용하기 부담스러울 때 걸치기에 적합하다. 

배우 신수현은 블랙 탱크톱과 플리츠스커트를 매치한 뒤 시스루 블라우스를 착용했다. 데콜테 라인과 팔을 드러내 시원해 보이면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어필했으며, 화이트 진주 디테일은 룩에 귀여운 느낌을 불어넣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