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SNS] ‘강타와 스캔들’ 우주안, 악플러에 법적 대응 예고
▲ 우주안 (사진=우주안 SNS)
▲ 우주안 (사진=우주안 SNS)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강타와의 스캔들로 화제를 모은 모델 우주안이 악플러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

지난 4일 우주안은 자신의 SNS에 “허위 사실, 악성 댓글, 악성 루머에 법률적 절차를 결정하게 됐다. 불이익이 없도록 양해와 협조 부탁드린다”라는 글이 적힌 이미지를 게재했다.

앞서 우주안은 강타와의 스캔들로 이목을 끌었다. 또한 방송인 오정연이 두 사람의 관계를 저격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우주안은 “님께서 저를 바라보는 시선처럼 제가 혹시 소중한 인연을 망친 존재가 됐을까. 님께서 저에게는 분명히 그때 당시가 4월이었고, 저에게 작년까지 만난 사이라고 직접 저에게 말씀하셨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그분의 존재를 모르고 그날 밤 그분이 누군지도 모르고 살았는데, 님의 기분에 맞춰져 오늘 갑자기 제가 '바람녀'라는 누명을 써야 할까요”라면서 “제가 잘못 생각하고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저에게 충분히 얘기하실 수 있는 시간이 있으셨을 텐데. 저에게 근거 없이 바람녀 프레임 씌우지 말아 달라”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우주안은 “연인을 잃은 아픔은 누구나 존재하고 누구나 똑같이 특별히 지옥 같고 힘든 일 일 것이다”라면서 “저도 그날 너무 무섭고 힘든 날이었다. 오해하지 말아달라”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