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in극장] ‘60일, 지정생존자' 배종옥, 신뢰 높이는 패션 컬러 3
▲ (사진=tvN)
▲ 배종옥 (사진=tvN)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속 배우 배종옥의 패션이 눈길을 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 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다.

극중 배종옥은 야당 대표이자 현 정부를 견제하는 '윤찬경'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극중 윤찬경은 외적인 아름다움 속 강한 정치적 메시지를 전해 작품에 힘을 불어놓고 있다. 이에 배종옥의 스타일을 파헤쳐 봤다.

# 어두운 컬러로 신뢰를! 

▲ (사진=tvN)
▲ 배종옥 (사진=tvN)

먼저 윤찬경은 큰 결단이 필요하거나, 누군가에게 정치적 메시지에 대한 제안 혹은 전달을 하는 자리에서는 어둡거나 톤 다운된 계열의 색상을 선택했다. 이는 단정하고 무게감이 느껴지는 컬러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 정치적 행보에 있어 중요한 거사를 이루고자 하는 윤찬경의 신중한 마음이 드러나는 컬러이기도 하다. 

# 평범한 재킷으로 마음 표현을? 

▲ 배종옥 (사진=tvN)
▲ 배종옥 (사진=tvN)

윤찬경은 국민들과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정치적 행보에서는 친근한 면모가 느껴지는 스타일링과 상징적 의미를 내포한 색상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국회의사당 테러 사건 당시 응급실에 실려온 국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나선 윤찬경은 초록 계열의 평범한 재킷으로 평화와 안전, 중립의 상징을 드러내며 직간접적인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 스타일리시한 센스까지 만점!

▲ (사진=tvN)
▲ 배종옥 (사진=tvN)

윤찬경의 스타일리시한 패션 센스 또한 눈길을 끈다. 극중 윤찬경은 단조로우면서도 단조롭지 않은 스타일링 센스를 선보이고 있는 중이다. 특히 그레이 컬러의 재킷과 함께 다양한 블라우스를 매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블라우스의 러플로 우아한 무드를, 도트 패턴으로 여성스러운 디테일을 살린 것 또한 매력 포인트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