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 거지 존이 이젠 유행이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 거지 존이 이젠 유행이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단발과 장발의 중간,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한동안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는 어중간한 기장으로 '거지 존'이라 불리며 환영받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트렌드의 변화로 중간 기장의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스타들의 헤어스타일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에 마마무 휘인, 문가영, 김새론의 룩을 알아봤다. 

# '중간 기장도 찰떡' 마마무 휘인

▲ 마마무 휘인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마마무 휘인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휘인은 지난 1일 열린 '2019 MGMA'에서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휘인은 기장의 단차가 큰 커트로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룩을 연출했다. 아웃컬과 인컬을 적절히 연출해 전체적인 헤어에 볼륨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 '빛나는 비주얼' 문가영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문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문가영은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로 청순 열매를 먹은 듯한 상큼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문가영을 일자로 떨어지는 커트에 자연스럽게 컬을 넣어 도회적인 매력을 자아냈다. 여기에 촉촉한 타입의 핑크 블러셔, 립을 더해 러블리 무드까지 놓치지 않았다. 

# '첫사랑이 사람이라면' 김새론

▲ 김새론 (사진=김새론 SNS)
▲ 김새론 (사진=김새론 SNS)

김새론은 자연스럽게 뻗친 내추럴한 스타일의 미디엄 레이어드 커트를 선보였다. 여기에 가르마를 5:5로 나눠 편안한 데일리 무드를 드러냈다. 패션 또한 스포티한 분위기가 가미돼 통통 튀는 매력까지 발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